스타일옷장
Home > 칼럼 > 건강/미용
심해진 일교차, 내 피부는 잔주름만 늘어가?
<燻셈봅茶셈퓻 박희권 원장>
2011-03-14 17:44:38 입력

심해진 일교차, 내 피부는 잔주름만 늘어가?

밤낮으로 커지는 일교차에 피부는 지쳐만 간다.

건조한 기운이 남아 있는 요즘, 피부 관리에 좀 더 각별해질 필요가 있겠다. 맑은얼굴의원 박희권 원장의 도움말을 들어봤다.

◆ 각질 방치는 피부 노화 주범 = 각질은 일반적으로 피부 세포증식에 의해 생기는 것으로 수분과 영양이 제대로 공급되지 못해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발생한다.

만약 쌓여 있던 각질을 오래 방치하게 되면 잔주름과 피부노화의 주원인이 되며, 방치할 경우 각질이 하얗게 일어나 피부가 지저분해지고 상하게 된다.

물론 클렌징 펌으로 세안만 철저히 하면 불필요한 각질은 어느 정도는 없앨 수 있다. 하지만 2%로 부족하다.

필링 에센스로 닦아 내거나 지울 필요가 없는 경우에는 각질 제거제를 이용할 수 있는데, 이는 각질 제거는 물론 영양 공급을 동시에 할 수 있으니 기억해두자.

◆ 수분 팩, 마사지로 피부를 촉촉하게 = 각질 제거가 마무리됐다면, 이제는 보습을 살펴보자. 각질이 많던 피부에는 ‘유연효과’가 좋은 화장수를 사용하여 밸런스를 맞춰준다.

더불어 화장수를 솜에 적셔 해당부위에 얹어두거나 수분, 보습팩을 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한 수분마사지도 겸하는 것도 좋다. 수분마사지는 건조했던 피부에 보습은 물론, 피지의 과다생성 억제에도 좋은 효과를 준다.

특히 젤 형태의 수분마사지는 신진대사를 도와 피부를 더 환하게 해주는 효과를 볼 수 있다.

◆ 건조한 바람에 잔주름만 늘어가 = 잔주름 개선을 위한 다양한 시술이 등장하는 가운데, 최근에는 ‘써마지리프트’가 주목받고 있다.

써마지리프트는 신형 장비인 ‘써마지NXT’를 이용하는 시술로써, 주름 개선에 있어 만족스러운 치료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콜라겐의 재생과 함께 자연스러운 피부 리프팅을 유도하여 주름을 개선하기에, 피부 노화로 생기는 주름은 물론, 잔주름, 피부탄력 저하에도 좋은 효과를 보이고 있다.

추가적으로 써마지NXT는 자체 쿨링 시스템에 의해 피부 표면이 냉각 보호되므로 표피의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원하는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

또한 시술직후 약간의 붉은 증세가 있으나, 수 시간 내에 회복되어 세안이나 화장이 가능하여 일상생활에 지장이 적은 것도 많은 이들이 찾고 있는 이유이다.

개인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부분 1회의 시술만으로도 효과를 볼 수 있고, 시술 후 콜라겐 재생이 계속적으로 진행이 되기 때문에 1~3개월 이상의 시간이 지날수록 결과가 나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트위터하세요. ^^
2011-03-14 18:23:22 수정 송현아 ([email protected])
송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자동 댓글 방지 : 1760f39e05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알리는 글
프리랜서 삽화가를 모십니다!!
포털 '다음'과 뉴스검색 …
코카뉴스 사무실 이전
예뻐지는 여자들의 비밀을 알고싶다면~!!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다리 봐...-ㅁ-
여기서 창업해서 실패하면 돈 물어
여기가 그 뉴스에 나온 H컨설팅 회
성지순례
눈이검해지거나 사진이 흔들리는거
뭘본겨대체
외모도 출중하시네요 8등신 맞네-_
부자는 가난한 자보다 행복한가?
분명히 그렇다
대체로 그렇다
모르겠다
대체로 그렇지 않다
분명히 그렇지 않다
인터넷교보문고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사업장 : 서울시 마포구 마포동 35-1 현대빌딩 1214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12-51281
,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70-4402-1079, 팩스 : 02-706-1076, 신한은행 : 110-213-842927,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