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옷장
Home > NEWS > 사회
과속 단속카메라 1~2차로에 95.7% 집중
3~4차로 등 바깥차로는 과속 단속 사각지대
2011-04-16 11:17:01 입력

고속도로 등을 운전하다 보면 과속 단속지점에서도 바깥 차로를 타고 질주하는 차량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단속 구간이라도 대부분의 바깥 차로는 단속 카메라의 시야를 벗어난 ‘사각지대’이기 때문이다.

한나라당 김태원 의원(경기 고양덕양을)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과속단속카메라 단속차로별 운영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1년 3월 24일 현재 전국 총 2,594대의 과속단속카메라 중 1차로에 2,065대(79.6%)가 설치돼 있으며, 2차로 417대(16.1%), 3차로 102대(3.9%), 4차로 9대(0.3%), 5차로 1대(0.03%) 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의 과속 단속카메라 중 1~2차로에 전체의 95.7%인 2,482대가 집중되어 있다는 것으로, 문제는 택시 등 일부 운전자들이 이 같은 카메라의 특성을 파악해 다른 차량이 감속하는 단속 구간에서도 과속을 일삼고 있다는 점이다.

현재 과속단속 카메라의 경우 1대당 1개 차로만 단속할 수 있다. 이는 편도 4차선 도로에 카메라 1대가 설치돼 있다면 1개 차로만 감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1~2차로는 추월차로의 개념으로 구분돼, 고속주행으로 인한 대형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과속 카메라는 주로 1~2차에 설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태원 의원은 “우회전을 하거나 접속 도로로 빠지기 위해서는 바깥 차로에서 속도를 줄여야 하지만 이 차로를 타고 과속을 일삼는 차량들 때문에 운전자들 사이에서는 1~2차로보다 3~4차로가 ‘사고 차로’로 인식되고 있어 바깥 차로가 ‘영악한 운전자들’에 의해 과속의 통로로 악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과속 단속카메라 한대 가격이 2,500만원이므로 카메라를 전 구간에 설치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만큼 기존 단속카메라에 감시 각도를 바꿔 3~4차로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수 있도록 장비 보강이 된다면 이들 차로에서의 무모한 질주를 막을 수 있을 것”고 말했다.

■김태원 의원

트위터하세요. ^^
2011-04-16 11:18:01 수정 김국장 ([email protected])
김국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자동 댓글 방지 : b29d94ed44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알리는 글
코카뉴스 주사업장 이전
[긴급] 보도자료 송고 주소
코카뉴스 기사를 트위터로 바로 올릴…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어 이게
아래 보다? 라는 곳 사장 100% 니
눈이시커메지는;;ㄷㄷ
구리찡
정말대단한거같아
생긴건 이쁘네요. 그림은 별로지만
군미필도 가능하다고 하니 그점은
부자는 가난한 자보다 행복한가?
분명히 그렇다
대체로 그렇다
모르겠다
대체로 그렇지 않다
분명히 그렇지 않다
인터넷교보문고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주사업장 : 서울시 마포구 마포동 35-1 현대빌딩 1214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12-51281
본사 : 마포구 염리동 81-92
,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70-4402-1079, 팩스 : 02-706-1076, 신한은행 : 110-213-842927,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