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옷장
Home > NEWS > 사회
싸이월드 공감하기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남부지검, 빅뱅 대성 무혐의 처분
"이미 사망했을 가능성 배제할 수 없어"
2011-08-30 16:38:23 입력

아이돌 그룹 빅뱅의 대성(본명 강대성·22)이 교통사고 사망 사건과 관련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남부지검 형사4부(홍순보 부장검사)는 29일 사고로 도로에 쓰러진 오토바이 운전자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입건된 대성을 무혐의 처분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보강수사 결과 대성이 운전하던 승용차에 치이기 전 오토바이 운전자의 생존 여부에 대한 명확한 증거가 없으며, 그가 앞서 가로등에 부딪히면서 입은 치명상으로 이미 사망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대성의 차량에 치이기 3분여 전 혈중알코올농도 0.186%의 음주상태로 가로등에 얼굴 부위를 들이받아 척수 손상을 동반한 흉부골절, 다발성 늑골 골절로 인한 폐 파열, 과다출혈 등의 치명상을 입었다.

영등포경찰서로부터 사건을 송치 받은 검찰은 부검의와 목격자, 대성을 상대로 추가조사를 벌이고 사고 직전 블랙박스 영상을 분석하는 등 보강조사를 벌였다.

지난 25일 열린 검찰시민위원회 회의에서는 참석 위원 9명이 만장일치로 불기소의견을 개진했다.

검찰 관계자는 “당시 도로상황 등을 볼 때 대성이 전방주시의무를 소홀히 한 점은 인정 된다”면서도 “다만 이 과실과 피해자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를 인정하기 어려운 만큼 ‘의심스러울 때는 피고인의 이익으로’라는 법언에 따라 무혐의 처분하기로 했다”고 처분의 배경을 밝혔다.

대성은 지난 5월 31일 오전 1시 29분경 양화대교 북단에서 남단 방향으로 자신의 아우디 승용차를 시속 80㎞로 몰던 중 도로에 쓰러져 있던 오토바이 운전자 현 모씨(30)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로 불구속 입건됐다.

2011-08-30 16:43:34 수정 김기린 ([email protected])
김기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TOP
알리는 글
코카뉴스, 쇼셜댓글 서비스 개시!!
골판지의 '코카만평' 신설…
프리랜서 삽화가를 모십니다!!
예뻐지는 여자들의 비밀을 알고싶다면~!!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에효 해병대는 무슨 슈퍼히어로를
하늘바기님 뭔말임미?
수정도 안하시나요
확실함...맘에 듬...
뭐긴 뭐여..
이게 무슨 만평이냐?
읽어보니 인용한 것이네요..
부자는 가난한 자보다 행복한가?
분명히 그렇다
대체로 그렇다
모르겠다
대체로 그렇지 않다
분명히 그렇지 않다
인터넷교보문고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사업장 : 서울시 마포구 마포동 35-1 현대빌딩 1214호, 사업자등록번호 : 105-12-51281
,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70-4402-1079, 팩스 : 02-706-1076, 신한은행 : 110-213-842927,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