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경제
사 회
문화·생활
만화·애니·캐릭터·게임
스포츠·연예
국 제
OPINION
칼 럼
- 김인철 명작기행
- 강재형 옥의티
- 백경학 茶한잔
- 박용준 변호사 Q&A
- 장경수 이빨까기
- 박인식 행복이야기
- 최용택 세무칼럼
- 건강·미용 칼럼
편집위원 코너
WHO's
사 람 들
인 터 뷰
연재만화
강인춘 시어머니
깔리아 숲속편지
김상돈 콩가네
최인수 하여가
홍길동 만평
컵's
Home > NEWS > 문화/생활
남자옷 코디 댄디스타일 연출법
2010-12-23 16:55:00 입력

이제 남성들에게도 패션은 기본적으로 갖추어야 할 경쟁력이다. 그 사람을 대표하는 첫인상이 곧 패션. 남자니까 대충 입어도 된다고, 묵인되던 시대는 지났다. 한 마디로 옷 잘입는 남자가 능력도 있다는 인식이 요즘 추세.

댄디스타일의 깔끔한 남자옷코디로 인기 상승 중인 '바이훈'에는 겨울 신상옷이 다량 입고 되어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바이훈 한정훈 대표의 스타일코디가 화제다. 그는 최연소공연기획자로 케이블 프로그램 원스타일 패션오브크라이에 출연하면서 눈길을 끌기 시작했고, 개그맨 신봉선씨의 미팅남으로 주목 받았다.

남성의류쇼핑몰 바이훈(by-hoon.com)은 기존 쇼핑몰과는 다른 독특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퀄리티 높은 댄디스타일의 패션들을 선보이며젾恣뉘涌“ 어필하고 있다. 바이훈의 이미지들은 평상시 즐겨 입는 스타일이지만 매치되는 느낌과 코디법은 하나하나의 호소력이 짙다.

한정훈 대표는 댄디스타일이란 깔끔하고 단정해보이는 스타일을 말하는데 정확하게 표현하자면 캐주얼한 느낌에 깔끔하고 단정한 느낌이 더해지는 스타일이 댄디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말패션 코디로 댄디스타일을 연출하려는 남성들에게 그가 밝힌 몇가지 팁은 다음과 같다.

첫째, 셔츠만 활용하지 말고, 셔츠와 니트를 같이 활용하라.

셔츠만 코디하면 정장에 가까운 느낌이 들지만, 셔츠 위에 노르딕 패턴의 니트 혹은 기본 브이넥니트만 같이 코디 해줘도 또 다른 느낌이 들 수 있다.

둘째, 면바지를 입어라.

청바지는 댄디한 느낌보다는 캐주얼한 느낌을 더 들게 하는 아이템이다. 댄디스타일을 코디 하려면 캬라멜색상의 면바지를 코디하면 댄디한 느낌도 들고 색상을 맞추기도 쉽다.

셋째, 더블코트 혹은 피코트를 활용하라.

피코트와 더블코트는 대부분의 디자인이 제복느낌이 나고, 어느 아이템에나 쉽게 코디가 가능하기 때문에 댄디스타일 느낌을 연출하기 좋다. 더블코트는 롱보다는 숏코트로, 피코트는 최대한 라인이 사는 핏한 코트로 코디하는게 좋다.

남자의류쇼핑몰 바이훈이 남성들의 인기를 얻고 있는 이유는, 자주 업데이트가 이루어지고 있어 꼭 구매를 하지 않더라도 쇼핑몰을 열어보는 것만으로도 옷 잘입는 센스를 배우게 된다는 것. 해외 유명 전문잡지 못지 않게 풍성한 패션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바이훈을 즐겨 찾는 고객들의 반응이다.

날씨가 추워지기 시작하면서 올 겨울 '바이훈 '이 선보이고 있는 아이템들에 또 한 번 마니아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행 디자인에서부터 색상, 머플러 활용법까지 다양한 남자옷코디법을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기 때문이다.

트위터하세요. ^^
2010-12-23 17:14:56 수정 배성준 ([email protected])
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자동 댓글 방지 : 8565fd1e7c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취업포털 인크루트 베너입니다. 효율이 좋으면 수수료 상향 조정 예정이니 많이 퍼가 주세요~
알리는 글
코카뉴스 기사를 트위터로 바로 올릴…
네이트 '공감' 버튼 적용…
코카뉴스 자문변호사 위촉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ㅋㅋ
축하합니다..^^
텐스토리 하지 마세요~ 일단 돈만
끄끄끄끄 ㅄ
역시 노조미가 젤낫네;;
지금 토익인터넷강의 할인!!
오줌마려 젠장
가장 맘에 안드는 외국 지도자는?
오바마 대통령(미국)
후진타오 주석(중국)
메드베데프 대통령(러시아)
간 나오토 총리(일본)
김정일 위원장(북한)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본사 :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81-92 201호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화번호 : 02-786-9488, 팩스 : 02-712-1079,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