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경제
사 회
문화·생활
만화·애니·캐릭터·게임
스포츠·연예
국 제
OPINION
칼 럼
- 김인철 명작기행
- 강재형 옥의티
- 백경학 茶한잔
- 박용준 변호사 Q&A
- 장경수 이빨까기
- 박인식 행복이야기
- 최용택 세무칼럼
- 건강·미용 칼럼
편집위원 코너
WHO's
사 람 들
인 터 뷰
연재만화
강인춘 시어머니
깔리아 숲속편지
김상돈 콩가네
최인수 하여가
홍길동 만평
컵's
Home > NEWS > 문화/생활
서울국제3D페어 전세계 3D 전시
1월 13-16일, 4일간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
2010-12-24 12:56:35 입력

전세계의 3D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게 된다.

3D 관련 세계적인 기술과 트렌드를 살펴보고 체험까지 할 수 있는 3D전문 박람회가 내년 1월 서울에서 열린다. 한국경제신문은 서울국제3D페어‘3D를 통해 세계를 보다(See the world through the 3D)’라는 주제로 내년 113일부터 16일까지 4일간의 일정으로 강남구 대치동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개최한다.

2010년은 영화 아바타가 1300만 관객 동원으로 한국의 영화 흥행의 역사를 새로 쓰면서 3D붐이 일어난 해였다. 삼성과 LG등 국내 기업들이 3D TV 제품들을 올해 본격적으로 선보였다. TV뿐만 아니라 모니터, 노트북, 내비게이션 등에도 3D기술을 접목한 제품들이 다수 출시되었다. 콘텐츠분야에서도 3D의 열풍은 이어지고 있다. 아바타 후속으로 3D영화들이 줄지어 개봉을 했고, 인기 걸그룹 소녀시대3D뮤직비디오를 제작했다. 최근에 인터파크는 3D애니메이션 사업에 진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거의 모든 산업분야가 3D라는 새로운 옷으로 치장을 하고 있는 중이다. 3D 열풍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다. 3D기술과 콘텐츠가 세계 디지털 산업의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서울국제3D페어는 크게 전시회, 이벤트, 심포지엄/세미나로 나뉘어 진행된다. 먼저 전시공간에는 3D관련기업들의 부스와 방문객들이 참여해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3D체험 존으로 구성되어 있다. 3D체험 존에는 3D영화관과 3D관련 체험 및 시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 밖에도 전시 공간에는 3D관련 기술협력을 위한 상담공간 및 휴게시설도 마련되어 있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국내외에서 30여 개의 기업이 참여해 최신 3D관련 기술과 제품들을 선보인다. 특히 삼성전자는 최신 3D영상을 보여주는 대형 3DTV 전시관을 꾸민다. 세계 3DTV의 리딩업체로 첨단 기술을 과시할 계획이다. 1월 초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전자쇼에 출품한 전시관과 흡사한 전시관을 선보인다.

3D모니터를 비롯 3D영상 장비업체 잘만테크,HD 3D TV로 주목을 끈 현대아이티, 3D시스템개발 업체 파티마, 3D안경 제작사 산소기획, 3D분야 솔루션개발업체 한국아카이브 등 3D관련 중소기업들도 대거 참여한다. 3D애니메이션, 업체영상 제작업체인 스튜디오 라온, 3D건축인테리어 그래픽업체 코하3D 등도 참가한다. 최근 미국과 유럽 등에서 건축물을 사전에 3D영상으로 보여주는 기법이 점점 늘고 있는 추세와 관련 아파트 분양 시 3D영상으로 홍보하는 첨단 기법도 선보인다.

3D관련 다채로운 이벤트도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행사 둘째 날과 셋째 날에는 국내외 유명 영화감독을 초청해 간담회가 진행된다. 14일에는 헐리우드의 유명 영화감독과의 일반 관람객들의 만남이 마련되어 있다. 이어 15일에는 내년 개봉 예정인 한국 최초 3D블록버스터 영화인 7광구를 준비하고 있는 김지훈 감독이 관객과의 특별한 만남을 통해 7광구 제작 과정 영상을 공개하고 간담회를 진행한다.

국내외 영화인, 3D전문가, 기업인 등이 3D산업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열띤 토론과 논의를 펼칠 심포지엄과 세미나도 진행된다. 첫날 오후 3시에는 세계 3D산업과 미래를 주제로 국제 심포지엄이 열린다. 심포지엄에서는 헐리우드의 영화 제작자이자 프로듀서인 잭 랩키(Jack Rapke)가 국제3D페어 행사 첫날 열리는 국제 심포지엄에 토론자로 나선다. 심포지엄에 이어 이튿날부터 3일간은 ‘3D 기술의 현재와 미래’, ‘3D로 보는 환상의 세계’, ‘생활 속의 3D’를 주제로 세미나가 개최된다.

서울국제3D페어를 주최한 한국경제신문측은 영화 아바타 이후 전 세계는 지금 3D 열풍이 불면서 이 블루오션을 선점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이 전개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번 서울국제3D페어 개최를 계기로 국내에서 다시 한번 3D에 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대한민국이 세계 3D산업의 중심지로의 거듭나갈 방향을 모색하는 대중성과 전문성을 함께 지닌 대표 축제로 기획했다 라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측은 앞으로 매년 3D페어를 개최해 3D관련해 세계를 대표하는 축제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국제3D페어의 모든 행사와 참여는 무료로 진행되며 방문 및 참여 신청 등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seoul3dfair.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하세요. ^^
2010-12-24 14:30:38 수정 박상옥 ([email protected])
박상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자동 댓글 방지 : aad0d6a7e8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취업포털 인크루트 베너입니다. 효율이 좋으면 수수료 상향 조정 예정이니 많이 퍼가 주세요~
알리는 글
코카뉴스 기사를 트위터로 바로 올릴…
네이트 '공감' 버튼 적용…
코카뉴스 자문변호사 위촉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ㅋㅋ
축하합니다..^^
텐스토리 하지 마세요~ 일단 돈만
끄끄끄끄 ㅄ
역시 노조미가 젤낫네;;
지금 토익인터넷강의 할인!!
오줌마려 젠장
가장 맘에 안드는 외국 지도자는?
오바마 대통령(미국)
후진타오 주석(중국)
메드베데프 대통령(러시아)
간 나오토 총리(일본)
김정일 위원장(북한)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본사 :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81-92 201호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화번호 : 02-786-9488, 팩스 : 02-712-1079,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Warning: Unknown: Your script possibly relies on a session side-effect which existed until PHP 4.2.3. Please be advised that the session extension does not consider global variables as a source of data, unless register_globals is enabled. You can disable this functionality and this warning by setting session.bug_compat_42 or session.bug_compat_warn to off, respectively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