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경제
사 회
문화·레저·여행
만화·애니·캐릭터
스포츠/연예
국 제
OPINION
칼 럼
- 김인철 명작기행
- 강재형 옥의티
- 백경학 茶한잔
- 박용준 변호사 Q&A
- 장경수 이빨까기
- 박인식 행복이야기
- 최용택 세무칼럼
- 건강·미용 칼럼
편집위원 코너
WHO's
사 람 들
인 터 뷰
연재만화
강인춘 시어머니
깔리아 숲속편지
김상돈 콩가네
최인수 하여가
홍길동 만평
컵's
자유게시판
Home > NEWS > 만화/애니/캐릭터
박광수의 ‘악마의 백과사전’
인터파크도서에서 단독 연재
2010-01-25 09:47:43 입력

(서울=뉴스와이어) 카툰에세이 작가 박광수가 신작 <악마의 백과사전>을 인터파크도서(http://book.interpark.com)에서 단독으로 연재한다. 1월 25일부터 월요일과 목요일 주 2회, 따끈따끈한 신작을 인터파크도서에서 만날 수 있다.

6개월간 연재되는 이번 카툰의 주요 관심사는 ‘단어’이다. <악마의 백과사전>은 단어에는 저마다의 뜻과 사전적 정의가 있지만 그 뜻이 이렇다 또는 저렇다고 규정하는 것이 오히려 우리의 상상력을 가로막는 것 일수도 있다는 생각에서 시작됐다. 작가는 시대와 사람들이 변하고, 우리의 생각 역시 예전과는 많이 변한 오늘날, 단어란 국어사전의 정의만을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생각하고 해석할 수 있는 것이라는 시각으로 바라보았다.

작가 박광수는 “내 직업은 만화가이며 세상사의 이면을 내 방식대로 표현하는 일을 하고 있기에 나도 나만의 사전을 만들어보기로 했다. ‘국어사전’으로 상징되는 사회적 고정관념이나 편견에 도전하는 일이야말로 가장 만화적인 발상이고, 젊은 세대의 생각을 대변하는 일이라 믿는다”라며 “내 머릿속 악마적 상상력을 총동원하여 한바탕 언어 놀이마당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악마의 백과사전>은 인터파크도서 웹진 ‘북&’의 ‘북 & 작가연재’에서 25일부터 만나볼 수 있으며 연재기간 동안 다채로운 이벤트도 진행된다. 글이 연재되는 동안 작가의 질문에 댓글을 다는 독자 중 5명에게 캐릭터 가방을 증정하고 매월 1명에게는 작가 애장품을 제공한다.

또, 아마추어를 위한 카툰 공모전도 개최한다. 미래의 박광수를 꿈꾸는 아마추어 작품을 공모해 매월 3명의 우수작을 선정, 연재기간 동안 총15명의 우수작을 선발한다. 이들을 대상으로 네티즌 투표를 실시해 선발된 1등에게는 현금 100만원과 인터파크도서에 카툰을 연재하는 기회, 월간 북피니언에 게재되는 기회가 주어진다.

박광수는 “내 멋대로 재해석하는 단어와 카툰, 거기에 덧붙여지는 글에 독자 여러분의 애정 가득한 질타가 마구 쏟아지기를 기대한다”며 “글이 연재되는 동안 일주일에 두 번씩 열리는 잔칫상에서 여러분들과 마음껏 수다를 늘어놓고 함께 웃을 수 있는 이야기 마당을 꾸미고 싶다”고 말했다.

박상옥 ([email protected])
박상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대학생 우수 애니...

프랑스어권 만화 ...

박광수의 ‘악마...

‘나만의 애니’ ...

이정문 작가 팬사...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알리는 글
코카뉴스, 그림게시판 서비스 시작
코카뉴스, 파란과 제휴
신개념 광고주 모십니다!!!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파워 디지몬
명탐점 코난
짱구는 못말려 9
알고있음
외국에서 맨날 당하는 키스를 우리
순간 저모자이크 똥인줄알았어요`
아 짜증나
가장 중요한 인생의 성공요인?
꼴(처신, 태도)
깡(열정, 용기)
꾼(프로정신)
꾀(전문성)
끈(인맥)
끼(재능)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본사 :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81-92 201호 , 주사업장 :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동 134 연세대학교 공학원 B120D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문의전화 : 02-2123-8185, 팩스 : 02-775-9383, 코카뉴스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