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경제
사 회
문화·레저·여행
만화·애니·캐릭터
스포츠/연예
국 제
OPINION
칼 럼
- 김인철 명작기행
- 강재형 옥의티
- 백경학 茶한잔
- 박용준 변호사 Q&A
- 장경수 이빨까기
- 박인식 행복이야기
- 최용택 세무칼럼
- 건강·미용 칼럼
편집위원 코너
WHO's
사 람 들
인 터 뷰
연재만화
강인춘 시어머니
깔리아 숲속편지
김상돈 콩가네
최인수 하여가
홍길동 만평
컵's
자유게시판
Home > 연재만화 > 강인춘 시어머니
자주 찾아오는 아들내외, 귀찮다는 시어머니
<珝?燒 시어머니>
2010-07-27 10:17:32 입력

자주 찾아오는 아들내외, 귀찮다는 시어머니

엄마 말도 맞고, 아내 말도 맞다.
아들은 효도한답시고 아내를 질질 끌고
매주, 아니면 매달 마음도 내키지 않는 본가에 간다.
시어머니, 처음엔 반갑고 기특하다는 생각도 들지만
그것도 자주 찾아오면 솔직히 좀 귀찮은 생각도 든다.
아들이 집에 왔으면졓未璲 알아서 미리 눈치 차리고
“엄마, 나가서 외식하자니까요. 뭘 귀찮게 집에서 먹어요” 하면 좋으련만
그렇지 않고 집에서 먹자고 하면 참으로 난감할 때가 한 두 번이 아니다.
어머니 체면에 없는 반찬에 이것저것졎簒湯 내야하니
며느리 보기에도 자존심 상하고, 귀찮기도 하다.
아무리 며느리가 옆에서 거들어 준다고 해도 그게 어디 내딸같이 허물이졑愎째 말이다.
며느리는 딸하고는 달라 영원히 손님이다.
며느리 생각도 마찬가지다.
왜 남편은 시도 때도 없이 시집에 갔으면 하는지 모르겠다.
그것이 자기는 효도라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요즘은 다르다.
아들, 며느리가 줄기차게 부모 찾아오는 것도 요즘 부모들은 귀찮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다.
시부모들도 조용하고 편안하게 쉬는 날을 더 원한다.
시아버진 직장동료들이나 동네 친구들졇립 술 한 잔 기울이고 싶고,
시어머니 역시 여고, 대학졄올♤ 만나 점심 먹고 수다도 떨어야한다.
그러면서 더러는 며느리 흉도 보고 늘어나는 주름살 얘기로 시간을 때우고 싶다.
그런데 눈치 없는 아들 녀석이 자기들 생각은 효도한답시고 찾아오겠다고 하니
부모 입장에서 보면 이건 효도가 아니고 커다란 짐 꾸러기다.
아직 기저귀도 빼지 않은 손자녀석들이 절간 같았던 집안을 한 나절 벌컥 뒤집어 놓고
정신을 빼다가 그러다 훌쩍 가버리면 그 뒷치닥거리가 힘에겹다.
이런 것들이 늙어가면서 사는 재미려니 생각하다가도
불현듯 내 생활은 아주 없다는 생각이 앞을 서니 그게 바로 문제이다.
시대가 참 변하긴 많이 변했다.
이제 부모 자식 간에도 서로가 눈치를 봐서 적당히 알아서 처리해야 한다.
아이러니하게도 왜 이런 말이 있지 않는가.
“손자 녀석 오면 반갑고, 가면 더 반갑다”
무슨 말인지 빨리 알아차려야한다.
그것이 이 시대의 변화를 잘 헤쳐 나가는 현대의 젊은 부부들이다.
강인춘 ([email protected])
강인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자주 찾아오는 아...

처갓집 자식 다 ...

니네들이 ‘평생...

자식들에 재산주...

한 가정에도 시어...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자동 댓글 방지 : 95dd341f2e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알리는 글
데이터 베이스 서버 고장
보도자료 보내주세요~
서버 이전으로 불편을 드렸습니다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대단하네요ㅠㅠ
성범죄자 말하지말고
ㅋㅋㅋㅋ
어떻게 살인미수혐의인데.
저남자 나였으면
저 남자 잘생긴지는 모르겠다는..
우왕굿~~~이네용
올 여름 휴가 때 가고 싶은 곳
바다
고향집
아무 곳도 안 간다
기타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본사 :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81-92 201호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박상옥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화번호 : 02-786-9488, 팩스 : 02-712-1079,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