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경제
사 회
문화·레저·여행
만화·애니·캐릭터
스포츠/연예
국 제
OPINION
칼 럼
- 김인철 명작기행
- 강재형 옥의티
- 백경학 茶한잔
- 박용준 변호사 Q&A
- 장경수 이빨까기
- 박인식 행복이야기
- 최용택 세무칼럼
- 건강·미용 칼럼
편집위원 코너
WHO's
사 람 들
인 터 뷰
연재만화
강인춘 시어머니
깔리아 숲속편지
김상돈 콩가네
최인수 하여가
홍길동 만평
컵's
자유게시판
Home > NEWS > 만화/애니/캐릭터
‘와일드플래닛’ 2차 무제한 오픈 테스트
㈜액토즈소프트, 8월 13일 ~ 22일까지
2010-07-27 13:38:10 입력

㈜액토즈소프트의 2010 하반기 기대작, 건액션 논타겟팅 방식으로 화제를 모았던 MMORPG ‘와일드 플래닛 (www.wildplanet.co.kr 이하 와플)’이 8월 13일부터 22일까지 10일간 누구나 참여 가능할 수 있도록 무제한 오픈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액토즈소프트의 프롬나인 스튜디오가 개발, 서비스하는 <와플>은 100억 이상을 투입, 60여명의 제작진을 투입해 개발 중인 대작으로 제2의 비상을 꿈꾸는 액토즈소프트의 비밀무기이다.

‘와플’은 기존 MMORPG에서 볼 수 있는 칼싸움이 아닌 총을 소재로 한 논타켓팅 방식의 건액션 MMORPG이다. 정통 MMORPG 시스템을 기본으로 하면서, 기존 소규모 형태의 슈팅 게임과는 다른 양진영 100명 이상 규모의 필드에서 대규모 전투(RVR)가 구현되어 보다 진화된 MMORPG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

지난 4월 1차 CBT때, 이 방식의 게임에 대한 신선함을 제공했고, 새로운 방식의 MMORPG를 원하는 유저들에게 건액션의 타격감과 속도감을 즐기기에 충분한 흥미를 제공했다. 건액션이라는 새로운 전투방식을 접목시켜 실질적인 논타겟팅을 기술적 문제없이 잘 구현했다는 점에서 유저들의 기대를 모았다.

이에 액토즈소프트는 <와플> 2차 무제한 오픈 테스트를 위해, 게임의 완성도와 접근성을 개선하고 다양한 컨텐츠 보강 및 주요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했다. 그 결과 <와플>의 타격감이 더욱 강화되었으며, 속도감 있는 건액션 MMORP의 완성도를 보여주게 됐다.

이번 2차 무제한 오픈 테스트에서 특히 눈여겨 볼 점은 캐릭터의 비주얼을 세분화하여 레벨업에 따른 캐릭터 성장 및 외형을 더욱 매력적이고, 호감을 주도록 새롭게 바꿨다는 점이다. 무엇보다 이번에 바뀐 캐릭터들은 그 동안 공식 홈페이지(www.wildplanet.co.kr)에 통해 캐릭터 변화 과정을 공개함으로써 <와플>유저팬들의 의견을 적극 참여해 완성됐다. 고객과 함께하는 게임을 만들고자, 캐릭터에 대한 의견을 반영했을 뿐만 아니라 커스터마이징, 튜토리얼, 밸런스 및 레벨, 플레이 동선, 진영간 균형 등을 개선하여 게임의 용이함과 재미를 높였다.

또한, 콘텐츠는 1차 CBT때는 30레벨까지 준비됐으며, 이번 2차 무제한 오픈 테스트에서는 50 레벨까지 구현시켰다. 점령전 맵이 2개가 추가되며, 약 200개 이상의 일반 퀘스트 및 140여개의 스토리 퀘스트, 8개의 미션 추가, 슈팅 방식의 보스전 추가, 기타 친구, 메달, 경매장, 임무시스템이 준비돼 있다.

액토즈소프트 프롬나인 스튜디오의 위성계 PM은 “<와플>은 이전에는 없던 새로운 장르의 게임이다. 1차 CBT때 <와플>에 대해 건액션 MMORPG의 구현을 성공시켰으며, 몰입감 및 타격감이 높은 게임으로 평가를 받았다”며 “1차 CBT때 유저들의 테스트 추가 요청에 따라 이번 2차 때는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오픈했다. 다시 한 번 2차 테스트를 통해 여과 없이 날카로운 평가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김성빈 ([email protected])
김성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와일드플래닛’...

스타크래프트 2: ...

투니버스, ‘괴담...

애니메이션 전문...

‘만화·애니메이...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자동 댓글 방지 : c9cb680677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알리는 글
데이터 베이스 서버 고장
보도자료 보내주세요~
서버 이전으로 불편을 드렸습니다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대단하네요ㅠㅠ
성범죄자 말하지말고
ㅋㅋㅋㅋ
어떻게 살인미수혐의인데.
저남자 나였으면
저 남자 잘생긴지는 모르겠다는..
우왕굿~~~이네용
올 여름 휴가 때 가고 싶은 곳
바다
고향집
아무 곳도 안 간다
기타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본사 :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81-92 201호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박상옥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화번호 : 02-786-9488, 팩스 : 02-712-1079,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