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경제
사 회
문화·레저·여행
만화·애니·캐릭터
스포츠/연예
국 제
OPINION
칼 럼
- 김인철 명작기행
- 강재형 옥의티
- 백경학 茶한잔
- 박용준 변호사 Q&A
- 장경수 이빨까기
- 박인식 행복이야기
- 최용택 세무칼럼
- 건강·미용 칼럼
편집위원 코너
WHO's
사 람 들
인 터 뷰
씨네폭스
연재만화
강인춘 시어머니
깔리아 숲속편지
김상돈 콩가네
최인수 하여가
홍길동 만평
컵's
G마켓
Home > NEWS > 스포츠/연예
U-17 여자월드컵 한국 우승 ‘감격’
승부차기에서 일본 5-4로 따돌려
2010-09-26 10:50:01 입력

한국 여자축구가 세계 최정상 고지에 우뚝 섰다.

26일 7시 최덕주 감독이 이끄는 U-17(17세 이하) 여자 청소년 축구대표팀은 포트오브스페인 해슬리 크로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0 FIFA U-17 여자 월드컵 결승전에서 일본을 상대로 연장전까지 이어지는 혈투를 펼쳐 3-3 무승부를 기록한 뒤 승부차기에서 5-4로 승리했다.

FIFA가 주관하는 축구대회에 우승한 것은 한국 축구역사상 전무후무한 기념비적 사건이다. 특히 공격수 여민지(함안 대산고)는 이번 대회에서 총 8골로 골든슈(득점왕)을 차지했으며 이번 대회 FIFA 등록 기자단 투표를 통해 대회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보인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MVP)까지 수상하며 우승-득점왕-MVP를 차지하는 ‘3관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은 전반 6분 선제골을 기록했지만 전반 11분과 17분 일본에 연속골을 내줘 역전을 허용했다. 그러나 전반 45분 주장 김아름(포항여전자고)이 포기하지 않고 동점골을 뽑아내 2-2 동점골로 전반전을 끝냈다.

후반전 경기에서 일본은 후반 11분 요코야마 구미가 날린 슈팅으로 인해 다시 3-2로 끌려갔다.

막판 추격전을 벌였던 한국은 후반 34분, 한국은 이소담(현대정과고)을 교체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웠고 이소담은 감독의 결정에 보답하듯 멋진 중거리 슛으로 동점골을 기록,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연장 전·후반을 득점 없이 마친 양팀은 승부를 가리기 위해 5명씩의 키커를 선발, 피말리는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한국은 첫 번째 키커의 공이 일본 수문장에게 걸려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일본의 두 번째 키커도 긴장 탓인지 골 포스트 위로 골을 차는 실수를 저질렀다. 양측은 팽팽한 대결로 4-4 승부차기 점수를 만들어냈고 결국 승부는 여섯번째 키커로 이어졌다.

운명이 결정된 이 승부에서 일본은 다시 골대를 맞추는 불운이 따랐고, 한국은 마지막 키커인 장슬기(충남인터넷고)가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켜 120분간의 혈투를 마무리했다.

승리에 감격한 선수들은 서로를 부둥켜안고 뛰어다니며, 우승컵에 키스를 하는 등 천진난만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한국 축구 역사 최초로 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U-17여자대표팀은 오는 28일 오후 4시 50분, 대한항공 KE94편을 통해 입국한다.

김용수 ([email protected])
김용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홍대계란녀’ ...

레드애플, 락밴드...

U-17 여자월드컵 ...

‘스타킹’ 김인...

비스트, ‘숨’ ...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자동 댓글 방지 : bf8b48a722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알리는 글
보도자료 기사화 서비스 신청 마감
코카뉴스 자문변호사 위촉
보도자료 기사화 서비스 개시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레드애플 완전 기대중!
구찌
참나~~
애갤러스에서 성지순례 왔습니다.
어 ㅋㅋ 저 강아지 ㅋㅋ 기억난당
호호
티안 좋은데요.
얼굴 성형하고 싶다면 그 부위는?
전체
성형은 필요없다
기타
인터넷서점 리브로 디앤샵 취업포털 인크루트 베너입니다. 효율이 좋으면 수수료 상향 조정 예정이니 많이 퍼가 주세요~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본사 :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81-92 201호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화번호 : 02-786-9488, 팩스 : 02-712-1079,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