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 > 건강/미용
미소유성형외과, 코성형으로 얻는 외모 자신감!
<暄閨망 미소유성형외과 조길환 원장>
2011-02-23 17:52:24 입력

미소유성형외과, 코성형으로 얻는 외모 자신감!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러하듯 대인관계에 지장을 줄 만큼 못생기진 않았지만 스스로 거울 볼 때 마다 자신의 외모 단점이 하나 둘씩 보이는 건 어쩔 수 없을 것이다. 얼굴에 대한 단점의 고민이 깊어지면 외모 콤플렉스로 이어지고 외모 콤플렉스는 하나의 스트레스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외모에 만족은 다른 사람의 평가도 있지만, 스스로의 만족도 매우 중요하게 작용한다. 스스로가 느끼는 외모에 대한 만족은 대인관계 유지 등의 일상생활에도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중요하다.

만약 스스로가 단점만 골라 보는 상황이라면 자신을 위해서라도 빠른 조치를 취해야 한다. 우선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자신의 장점을 찾는 것이다. 단점보다는 장점을 보려 노력하고 이를 개발하고 가꾸는 것이다. 그리고 다른 방법으로는 단점을 직접적으로 해소하는 방법이 있다.

자신의 외모에 대한 문제점을 파악하자면 여러 가지 요소가 있을 수 있지만 전체적으로 많은 사람들은 코와 관련된 주변부의 불만사항이 많다.

콧대와 코끝이 얼굴에 알맞게 높아진다면 얼굴에 입체감을 돋아줘 작아 보이는 효과와, 정면과 측면에서 얼굴선이 달라져 입은 들어가 보이고 얼굴의 중앙은 나오는 세련미를 얻을 수 있다.

즉 코의 단순한 높이뿐만 아니라 코와 주변 부위의 관계, 각도, 길이, 폭 등을 삼차원적으로 고려하여 수술 후 모습을 계획하는 것으로 코의 모양만을 교정하는 것이 아니라 코와 코 주변부까지 유기적 변화를 목표로 하는 것이다.

물론 이러한 코성형을 할 때에는 부작용에 대해서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사람에 따라 보형물로 인한 염증 반응이나 이물감이 심하게 느껴질 수 있으며 또한 피부가 괴사하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으므로 수술을 결정하기 전, 이에 대해 자각을 해야 할 것이다.

코 뿐만 아니라 코와 연결되는 주변부를 고려하여 코성형을 계획한다면 수술 후 얼굴에 입체감이 돋아져 얼굴이 작아 보이는 효과를 얻을 수도 있다.

그리고 필요에 따라 보형물이나 자가 지방이식으로 팔자주름을 채워 주는 수술 혹은 이마 성형이나 지방이식으로 입체감을 더욱 북돋아 주는 방법을 고려할 수도 있다.

압구정에 위치한 미소유성형외과 조길환 원장은 코는 얼굴의 정 중앙에 위치. 눈과 볼, 입 등과 긴밀한 관계에 있다. 옆에서 봤을 때 얼굴의 제일 앞쪽에 자리하여 입체감 형성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코모양의 개선으로 얼굴 이미지 변화를 유도할 수 있다.”고 전했다.

미소유성형외과의원

트위터하세요. ^^
2011-02-23 18:03:55 수정 김용수 ([email protected])
김용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자동 댓글 방지 : 2b4aecdc62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취업포털 인크루트 베너입니다. 효율이 좋으면 수수료 상향 조정 예정이니 많이 퍼가 주세요~
알리는 글
코카뉴스 기사를 트위터로 바로 올릴…
네이트 '공감' 버튼 적용…
코카뉴스 자문변호사 위촉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내가니꺼면내가죽어미친넘아
거미가ㅠㅠㅠㅠㅠㅠㅠ
커미줄이아니고 거미줄 아닌가요~
우아쩌네요...
어째서 이런일이
흐음?
.....과연.
당신은 UFO의 존재를 믿습니까?
분명히 그렇다
대체로 그렇다
모르겠다
대체로 그렇지 않다
분명히 그렇지 않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본사 :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81-92 201호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화번호 : 02-786-9488, 팩스 : 02-712-1079,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