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만화/애니/캐릭터/게임
환상여행 ‘사이로 카툰 특별전’
SBA, 서울애니메이션센터 전시실 개최
2011-02-25 13:14:29 입력

카툰 외길을 걸어온 ‘사이로’ 작가의 미발표 작품을 볼 수 있게 된다.

서울특별시 SBA(서울산업통진흥원, 대표이사 변보경)는 ‘사이로(史二路)’라는 필명으로 46년 카툰 외길 인생을 걸어온 이용명 작가의 <사이로 카툰 특별전>(부제:환상여행)을 2월 25일(금)부터 4월 24일(일)까지 서울애니메이션센터 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참신하고 번득이는 아이디어로 1965년 데뷔 이래 46년 동안 카툰의 외길을 걸어오며 최근 (사)한국카툰협회 회장으로 선임되는 한편, 지금까지도 왕성한 작품 활동과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는 사이로 작가가 꿈, 여행, 자연, 일상, 음악 등의 다양한 주제로 그려낸 미발표작 위주의 100여 편의 작품을 선보인다.

한 컷 작품 안에는 가볍게 웃어넘길 수 있는 유머에서부터 한 장의 그림에 담아내기에는 부족한 주제까지 인간 세상사를 작가 특유의 간결하고 단순한 그림체와 색감으로 그려내고 있다.

<사이로 카툰 특별전>의 부제가 ‘환상여행’인 것처럼 한 컷 그림 속에서 바쁜 현대인에게 지긋한 미소와 한 박자 쉬어갈 수 있게 하는 여유로움이 묻어난다. 작품을 감상하는 짧은 순간만이라도 관람객들이 각박한 세상살이를 잊고 환상에 젖어들기를 바라는 작가의 배려가 숨어있는 듯하다.

전시장에는 작가 특유의 간략한 선과 색감의 작품과 기존에 출판된 작품집 전시뿐만 아니라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하여 카툰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카툰 포토존을 비롯 정적인 카툰에 움직임을 부여한 디지털 카툰, QR코드를 이용한 미전시작품 관람 등 다양한 모습으로 작품을 보고, 웃고, 즐기며, 그리고 생각하게 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전시기간 중 만화 또는 카툰 지망생들을 대상으로 단순하게 떠오른 아이디어를 창작을 위한 생각의 재료로 활용하고, 생각의 폭을 넓혀갈 수 있도록 사이로 작가와의 만남을 기획하고 있다.

전시 오픈식은 3월 4일(금) 18시 서울애니메이션센터 전시실에서 사이로 작가의 세계 최초의 카툰 전문 창작이론서 <카툰의 길> 출판기념회를 겸해 진행한다.

이번 전시와 함께 사이로 작가는 세계 최초의 카툰 창작의 이론과 실제를 담은 전문 이론서 <카툰의 길>(출판사:매직북)을 서울애니메이션센터의 지원을 받아 출간하였다.

<카툰의 길>은 사이로 작가가 대학에서 후학들에게 카툰을 가르치면서 체계적으로 정리된 카툰 교재의 필요성을 느껴오던 차에 그간의 강의 노트와 학생들에게 나눠 준 카툰에 대한 내용들을 정리하여 이번 전시를 계기로 출판하게 된 것이다.

트위터하세요. ^^
2011-02-25 14:36:22 수정 박상옥 ([email protected])
박상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자동 댓글 방지 : 79d2d2f1af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취업포털 인크루트 베너입니다. 효율이 좋으면 수수료 상향 조정 예정이니 많이 퍼가 주세요~
알리는 글
코카뉴스 기사를 트위터로 바로 올릴…
네이트 '공감' 버튼 적용…
코카뉴스 자문변호사 위촉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내가니꺼면내가죽어미친넘아
거미가ㅠㅠㅠㅠㅠㅠㅠ
커미줄이아니고 거미줄 아닌가요~
우아쩌네요...
어째서 이런일이
흐음?
.....과연.
당신은 UFO의 존재를 믿습니까?
분명히 그렇다
대체로 그렇다
모르겠다
대체로 그렇지 않다
분명히 그렇지 않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본사 :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81-92 201호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화번호 : 02-786-9488, 팩스 : 02-712-1079,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