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경제
사 회
문화·레저·여행
만화·애니·캐릭터
스포츠/연예
국 제
OPINION
칼 럼
- 김인철 명작기행
- 강재형 옥의티
- 백경학 茶한잔
- 박용준 변호사 Q&A
- 장경수 이빨까기
- 박인식 행복이야기
- 최용택 세무칼럼
- 건강·미용 칼럼
편집위원 코너
WHO's
사 람 들
인 터 뷰
연재만화
강인춘 시어머니
깔리아 숲속편지
김상돈 콩가네
최인수 하여가
홍길동 만평
컵's
자유게시판
Home > NEWS > 문화/레저/여행
‘모래야 놀자’ 체험 전용관 오픈!
6일부터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 內
2010-03-04 09:52:22 입력

다양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아이들의 두뇌를 자극하는 ‘두뇌 자극 체험전’ <모래야 놀자>가 이달 6일부터 문화예술마을 ‘헤이리’에 체험 전용관을 오픈한다.

최근 단순한 놀이를 넘어 교육적 효과까지 그 가치를 주목받고 있는 ‘모래’를 소재로 한 이번 전시는 단순히 바라보기만 하는 전시가 아닌, 직접 보고 만지고 느낄 수 있는 체험학습의 장이다.

<모래야 놀자>는 ‘모래야 넌 어디서 왔니?’, ‘모래가 주는 선물’, ‘오늘은 내가 모래아티스트’, ‘모래 개미굴 탐험!’, ‘모래가 들려주는 옛날이야기’, ‘상상의 모래바다’까지 총 여섯 개의 방으로 이루어진다.

모래의 생성과정을 재미있는 이야기로 들어보고 개미굴 미로 탈출을 통해 탐험을 떠나며 모래를 이용해 다양한 미술작품을 만들어 보는 등 다양하고 유익한 프로그램으로 채워져 있다.

모래는 일정한 형태를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아이들의 무한한 상상력을 자극하고, 함께하는 놀이이기 때문에 공동체 의식과 사회성 발달에 큰 도움이 된다. 각 프로그램들이 가지고 있는 특성을 따라 놀이를 하다보면 스토리텔링을 통해 얻는 과학적 상식과 탐험 놀이를 동시에 즐기며 감성과 이성이 모두 어우러진 오감만족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또한 <모래야 놀자> 체험 전용관은 실내에서 이루어지는 놀이인 만큼 주 재료인 모래를 700℃~800℃에서 구워 사용, 먼지가 전혀 없는 구운 모래로 이루어져 최근 우려되고 있는 신종플루 걱정이 전혀 없는 안심 체험전으로 부모와 자녀들이 걱정 없이 관람 할 수 있다.

어린이 두뇌 자극 체험전 ‘모래야 놀자’ 전시 개요

전시기간 : 2010년 3월 6일(토) ~ Open Run

입장시간 : 오전 10시 30분 ~ 오후 6시 30분 / 30분 간격 입장 / 월요일 휴무

입장마감 : 오후 5시

전시장소 : 헤이리 예술마을 <모래야 놀자> 전용관

티켓가격 : 15,000원

소요시간 : 80분 내외

주 최 : ㈜쇼플레이

제 작 : ㈜제이티컬쳐, ㈜아트레이드

전시문의 : Tel. 1666-5910

김진수 ([email protected])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방송콘텐츠’ ...

‘모래야 놀자’ ...

전국 각지의 봄꽃...

“세상 움직일 큰...

“경기도 CT산업 ...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알리는 글
코카뉴스, 그림게시판 서비스 시작
코카뉴스, 파란과 제휴
신개념 광고주 모십니다!!!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조카가 뽀로로를 예뻐해요
ㅋㅋ
고려 황실과 신라 황실은 복원 않
찬성하는 놈들 보셈
황실복원은 긍정적인 면이 있습니
실망이다
일본에 의해 짓밟힌 황실 꼭 복원
가장 중요한 인생의 성공요인?
꼴(처신, 태도)
깡(열정, 용기)
꾼(프로정신)
꾀(전문성)
끈(인맥)
끼(재능)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본사 :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81-92 201호 , 주사업장 :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동 134 연세대학교 공학원 B120D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문의전화 : 02-2123-8185, 팩스 : 02-362-3225, 코카뉴스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