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경제
사 회
문화·레저·여행
만화·애니·캐릭터
스포츠/연예
국 제
OPINION
칼 럼
- 김인철 명작기행
- 강재형 옥의티
- 백경학 茶한잔
- 박용준 변호사 Q&A
- 장경수 이빨까기
- 박인식 행복이야기
- 최용택 세무칼럼
- 건강·미용 칼럼
편집위원 코너
WHO's
사 람 들
인 터 뷰
연재만화
강인춘 시어머니
깔리아 숲속편지
김상돈 콩가네
최인수 하여가
홍길동 만평
컵's
자유게시판
Home > NEWS > 정치/경제
‘나홀로가구’ 증가세 계속
통계청, ‘2009 한국의 사회지표’ 발간
2010-03-04 13:10:18 입력

(대전=뉴스와이어) 통계청(청장 이인실)은 우리나라의 사회상(社會相)을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전반적인 경제·사회의 변화를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2009 한국의 사회지표’를 발간하였음.

‘한국의 사회지표’는 통계청 및 각 통계작성기관에서 만든 통계자료를 재분류·가공하여 1979년 이후부터 매년 작성해오고 있으며, 2009년에는 인구, 노동, 보건, 교육 등 13개 부문에 대한 479개의 지표를 수록하여 국민의 생활양상과 사회의 각 부문이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를 보여주고 있음.

‘2009 한국의 사회지표’는 보고서 발간과 함께 통계청 홈페이지 내 디지털 간행물 및 전자책(e-book) 형태로도 제공됨.

Ⅱ. 주요결과(요약)

□ 인 구

2009년 기준 우리나라 총인구는 4,874만7천명으로 전년대비 인구증가율은 0.29%임.

이 중 65세 이상 인구(519만3천명)의 비율은 10.7%로, 2000년(7.2%) 고령화사회*로 진입한 후에도 계속 높아지고 있음.

* 고령화사회 : 전체 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7% 이상~14% 미만인 사회

2009년 외국인 등록인구는 87만1천명으로 1990년 대비 17배 늘면서 전체 인구(4,874만7천명)중 1.8%를 차지함.

□ 가구와 가족

2009년 우리나라의 가구 수는 1,691만7천으로 전년에 비해 1.5% 증가하였으며, 이 가운데 5가구 중 1가구(20.2%)는 1인 가구로 나타나 ‘나홀로가구’의 증가세가 계속되고 있음.

반면 전통적인 가족 형태인 부부+자녀 가구는 41.6%로 2008년(41.8%)에 비해 감소하였고, 가구당 평균가구원수도 2.76명에 그침.

* 1인 가구 비율 : 15.6%(‘00) ' 20.0%(‘05) ' 20.2%(’09) ' 20.3%(‘10) ' 21.6%(’20)

2009년 혼인건수는 30만9천건으로 전년(32만7천건)보다 감소한 반면, 이혼건수는 12만7천건으로 전년(11만7천건)보다 증가함.

□ 노 동

2008년 근로자의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39.4시간, 월평균 근로일수는 21.8일로 전년에 비해 각각 4.1시간과 0.5일 감소함.

2008년 근로자의 월평균 급여는 272만2천원으로 전년에 비해 5.6% 증가.

직종별 임금수준은 사무직 종사자 임금을 100으로 놓고 볼 때, 고위임직원 및 관리자가 181.7로 가장 높고, 단순노무종사자는 52.5로 가장 낮음.

□ 교 육

2009년 고교 졸업생 100명당 81.9명이 대학교에 진학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10년 전(66.6%)에 비해 15.3%p 상승한 것임.

2009년 교사 1인당 학생수는 초등학교 19.8명, 중학교 18.4명, 일반계 고등학교 16.7명으로, 초등학교의 경우 사상 처음으로 20명 아래로 떨어짐*

학급당 학생 수는 초등학교와 중학교가 각각 27.8명, 34.4명으로, 2000년 이후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음

* 중학교와 고등학교의 교사 1인당 학생수는 2001년에 20명 이하로 감소

□ 보 건

2008년 사망원인 1위는 암으로 인구 10만명당 139.5명이 사망하였으며, 다음은 뇌혈관질환(56.5명), 심장질환(43.4명), 자살(26.0명) 순임.

10년 전과 비교해 보면, 자살의 경우 1998년에는 18.4명으로 7위였으나 2008년 4위로 뛰어오른 반면, 동일기간 동안 뇌혈관질환(-17.1명)과 운수사고(-10.9명)는 가장 크게 감소하였음.

2008년 인구 10만명당 암사망자 가운데 폐암(29.9명), 간암(22.9명), 위암(20.9명) 순으로 사망률이 높았으며, 1998년 암사망률 1위였던 ‘위암’이 10년 동안 2.9명 감소한 한편 폐암은 9.4명 증가함.

□ 주거와 교통

2008년 연간 주택건설실적은 37만1천호로 전년(55만6천호)에 비해 33.3% 감소하였고, 이 중 민간부문 건설실적의 감소폭(42.4%)이 공공부문(10.2%)보다 컸음.

2009년 전체 도시주택의 매매가격지수는 101.5로 전년에 비해 1.5% 상승한 한편, 전세가격은 3.4% 상승하여 ‘매매’보다 ‘전세’의 상승폭이 크게 나타남.

매매가격 및 전세가격 지수는 매년 꾸준히 상승하고 있으며, 특히 전년대비 연립주택의 매매가격 상승률은 1.8%로 아파트(1.6%)와 단독주택(0.9%)보다 높았음

□ 정보와 통신

2009년 이동전화 가입자수는 인구 100명당 98명으로 1999년 50명에서 10년 동안 두 배 가까이 증가함.

2009년 만3세 이상 중 인터넷이용 인구는 77.2%로 전년 76.5%에 비해 0.7%p 늘어났으며, 인터넷뱅킹 계좌는 5,921만개로 2000년(409만개)에 비해 14배 증가함.

□ 복 지

2008년 국민연금, 공무원연금, 사학연금을 포함한 공적연금의 가입자 대비 수혜자비율은 공무원연금이 27.2%로 가장 높고, 다음은 국민연금(13.8%), 사학연금(12.2%) 순이며, 2000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

* 국민연금 : 5.8%(‘00) ' 10.3%(‘05) ' 13.8%(’08)

2008년 건강보험료 총부담액은 24조9,730억원으로 전년보다 14.9% 늘어남.

한편 1인당 연간 건강보험료 부담액(회사부담액 포함)은 52만원으로 2008년(45만6천원)보다 14.0% 증가함.

2008년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는 152만9,939명으로 총인구의 3.2%를 차지함.

□ 문화와 여가

2008년 신간도서의 발행 부수는 8천960만5천권으로 전년(1억1천440만6천권)에 비해 21.7% 감소함.

2009년 한국영화의 관객 점유율은 48.8%로 전년(42.1%)보다 상승하기는 했으나, 여전히 외국영화의 관객 점유율보다는 낮음.

□ 안 전

2008년 범죄 발생건수는 218만9천건으로 전년에 비해 11.3% 증가하였으며, 특히 절도·살인·강간·폭행 등 주요 범죄는 43만9천건이 발생해 전년보다 3.9% 늘어남.

2008년 발생한 교통사고는 21만58백건으로 전년에 비해 2.0% 증가하였고, 이로 인한 사망자수는 줄어든 반면, 부상자수는 다소 늘어남.

□ 정부와 사회참여

2009년 정부세출(일반회계 기준)은 196조8,713억원으로 전년대비 9.6% 증가.

기능별 세출구성비는 일반공공행정(21.1%), 교육(19.3%), 국방(14.6%), 사회복지(10.4%) 순이며, 2008년과 비교하면 ‘환경보호’와 ‘국토 및 지역개발’의 증가율이 가장 크게 나타남.

2008년 여성 국회의원 수는 41명으로 총국회의원(299명)의 13.7%를 차지했으며, 20년전 2.0%(6명)에 비해 11.7%p 증가하였음.

김진수 ([email protected])
김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나홀로가구’ ...

박근혜 지지율 하...

“이 대통령 지지...

삼성전자, ‘삼성...

세종시 수정 법안...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알리는 글
코카뉴스, 그림게시판 서비스 시작
코카뉴스, 파란과 제휴
신개념 광고주 모십니다!!!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조카가 뽀로로를 예뻐해요
ㅋㅋ
고려 황실과 신라 황실은 복원 않
찬성하는 놈들 보셈
황실복원은 긍정적인 면이 있습니
실망이다
일본에 의해 짓밟힌 황실 꼭 복원
가장 중요한 인생의 성공요인?
꼴(처신, 태도)
깡(열정, 용기)
꾼(프로정신)
꾀(전문성)
끈(인맥)
끼(재능)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본사 :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81-92 201호 , 주사업장 : 서울시 서대문구 신촌동 134 연세대학교 공학원 B120D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문의전화 : 02-2123-8185, 팩스 : 02-362-3225, 코카뉴스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