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경제
사 회
문화·생활
만화·애니·캐릭터·게임
스포츠·연예
국 제
OPINION
칼 럼
- 김인철 명작기행
- 강재형 옥의티
- 백경학 茶한잔
- 박용준 변호사 Q&A
- 장경수 이빨까기
- 박인식 행복이야기
- 최용택 세무칼럼
- 건강·미용 칼럼
편집위원 코너
WHO's
사 람 들
인 터 뷰
연재만화
강인춘 시어머니
깔리아 숲속편지
김상돈 콩가네
최인수 하여가
홍길동 만평
컵's
G마켓
Home > 칼럼 > 건강/미용
성형수술이 두려운 환자들은 오히려 증가
성형수술 횟수 증가.. 부작용 불안감은 커져..
2010-10-25 19:18:18 입력

성형수술이 두려운 환자들은 오히려 증가

성형이 보편화 되고 성형수술을 받는 사람들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지만 성형수술의 부작용에 대한 환자들의 불안감은 오히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남녀 1,0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성형수술을 망설이게 되는 이유로 응답자의 57.2%가 ‘성형수술의 부작용’을 꼽았다. 이는 ‘수술비용의 부담감’(32.5%) 보다 무려 25%나 높은 것으로 성형이 지금처럼 보편화되기 이전인 7년 전 조사결과보다도 오히려 높아진 수치이다.

이처럼 성형수술의 부작용에 대한 환자들의 부담감은 최근 불법 성형수술에 따른 피해 사례가 매스컴을 통해 알려지면서 더욱 커졌다고 할 수 있다. 실제로 성형수술로 부작용을 겪고 있는 환자 대부분은 불법 시술 때문이며, 얼굴성형 부작용 사례 10건 중 7건이 무허가 불법시술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무자격자나 비전문의에게 받는 수술은 부작용 확률이 높고 다시 바로잡기도 힘들다. 자칫 잘못하면 기능상의 문제점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때문에 요즘 환자들은 안전하고 정확한 수술결과를 위하여 보다 신뢰할 수 있는 병원과 의료진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 하지만 수많은 광고 속에서 제대로 된 병원을 찾아내는 일도 쉽지는 않다.

부산에 거주하는 대학생 김모씨(23세)씨는 최근 코성형을 위해 성형외과를 찾는데 많은 어려움을 격고 있다. 김씨는 “성형수술이 잘되서 이미지가 크게 좋아진 사람들을 보면 성형을 하고 싶다가도 성형에 실패해서 고생하는 사람들을 보면 다시 망설이게 되요. 믿고 수술을 받을 수 있는 병원을 찾고는 있지만 겉으로만 봐서는 어느 병원이 잘하고 안전하게 수술 받을 수 있는지 판단하기가 어려워서 고민이에요.”라고 전했다.

환자들.. 믿을 수 있는 전문병원으로..

이름뿐인 전문병원.. 조심 해야..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최근 한 분야에 대해 집중적인 진료를 하고 있는 전문병원이 뜨고 있다. 환자들 사이에서 보다 전문적인 치료와 정확한 진단을 받을 수 있는 전문병원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는 것. 이제 병원은 특화와 전문성은 그 병원의 경쟁력과 신뢰성을 판가름하는 중요한 대목이 되었다.

코성형 전문병원 정원균코성형클리닉의 정원균 원장은 “성형에 있어 환자들이 느끼게 되는 가장 큰 부담감은 결국 안전과 관련된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수술과 부작용 등의 두려움이 환자들이 성형을 주저하게 만드는 가장 큰 요인이지요. 이에 경험과 실력을 갖춘 병원들은 저마다 자신이 있는 분야에 대한 전문성으로 승부하고 있으며, 이는 환자들 사이에서도 보다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진료로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이러한 분위기를 타고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는 이름뿐인 전문병원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실제로 간단한 인터넷 검색만으로도 전문병원이라고 홍보를 하는 성형외과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 자세히 알아보면 특화 진료를 하는 전문병원이 아닌 경우가 대다수였다.

또한 이밖에도 최근 새로운 시술방법이나 비용을 할인해 주는 방식으로 광고를 하는 병원들이 등장하고 있지만 이보다 수술경험이 풍부한지, 충분히 검증된 시술 방법인지 등을 가장 먼저 고려해야 보다 안전하고 만족스러운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문의들은 조언한다.

도움말 : 차이정성형외과 정원균코성형클리닉 정원균 원장

2010-10-25 22:06:52 수정 이덕진 ([email protected])
이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자동 댓글 방지 : 6ad74b13fd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취업포털 인크루트 베너입니다. 효율이 좋으면 수수료 상향 조정 예정이니 많이 퍼가 주세요~
알리는 글
보도자료 기사화 서비스 신청 마감
코카뉴스 자문변호사 위촉
보도자료 기사화 서비스 개시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gh
사회복지사 보육교사 빠른 취득
범인색기 시 발 버러 지 그지 색
무엇이 진정한 예술인 일까여????
성지순례 왔어요
성지라?
차라리 은꼴사를 올려라..
살 빼고 싶다면 어느 부위를?
뱃살
허벅지살
허리살
종아리살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본사 :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81-92 201호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화번호 : 02-786-9488, 팩스 : 02-712-1079,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