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치·경제
사 회
문화·생활
만화·애니·캐릭터·게임
스포츠·연예
국 제
OPINION
칼 럼
- 김인철 명작기행
- 강재형 옥의티
- 백경학 茶한잔
- 박용준 변호사 Q&A
- 장경수 이빨까기
- 박인식 행복이야기
- 최용택 세무칼럼
- 건강·미용 칼럼
편집위원 코너
WHO's
사 람 들
인 터 뷰
연재만화
강인춘 시어머니
깔리아 숲속편지
김상돈 콩가네
최인수 하여가
홍길동 만평
컵's
G마켓
Home > 칼럼 > 건강/미용
미리미리 준비하는 초겨울 다이어트 상식들
<訓湊팅셔Ц? 신촌점 조형찬 원장>
2010-11-01 18:22:40 입력

미리미리 준비하는 초겨울 다이어트 상식들

몸매를 훤히 드러내야 했던 무더운 여름을 지나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 가을을 막 지낸 시점. 차가워진 바람에 옷차림이 두터워지며 연말 모임을 준비하게 되는 초겨울은 늘 다욧족(다이어트족)’들의 시련기이다.

이 시기를 적절히 넘기지 못하면 다음해 봄에는 반드시 무리한 몸매관리 일정이 뒤따르기 일쑤. 초겨울의 다이어트 시련기를 현명하게 넘길 수 있는 상식들에 대해 비아체클리닉 신촌점 조형찬 원장의 도움말을 통해 알아보자.

◆ 운동, 식단은 사전에 철저한 계획부터!

운동도 체질에 맞게끔 해야한다. 유산소 운동이 다이어트에 좋다고 해서 무턱대고 시작하게 되면 오히려 역효과를 볼 수 있다. 정확한 지방층과 지방량의 측정 후에 계획적으로 운동을 하는 것이 좋으며, 지방상태와 부위에 따라 웨이트를 병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단기간 운동은 요요현상과 신체리듬을 깨뜨릴 수 있으며, 특히 유산소의 경우에는 장기간이 요구되는 운동임을 명심하자.

한편, 살을 빼기 위한 집념 하나로 굶어서 다이어트의 효과를 기대하는 이들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는데, 이 역시 바람직하지 않다. 이런 방법은 단기간 효과는 볼 수 있지만, 이 역시 요요와 신체리듬의 불균형을 불러오는데 한몫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섬유질과 단백질을 중심으로 식단을 개선하되 평소보다 작은 밥그릇을 준비하여 탄수화물을 섭취를 줄이고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오히려 건강과 다이어트를 동시에 잡을 수 있는 현명한 방법이다.

체중 감량 보다는 몸매 개선에 중점을

살이 빠지면 몸매가 예뻐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은데, 이는 반은 맞고 반을 틀린 얘기다. 결론을 얘기하자면 체중이 감소한다고 해서 본인이 원하는 몸매가 나오지 않은 가능성도 있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어떤 방법이 몸매개선에 도움을 줄까? 최근에 성행하는 엑센트PPC’를 예로 들어보자.

엑센트PPC는 두꺼운 지방층 전용 고주파 엑센트뷰티(테너)’PPC를 포함한 7가지 이상의 성분으로 구성된 레인보우PPC’를 접목시킨 시술. 우선 엑센트뷰티로 지방세포를 용해시킨 후, 레인보우PPC성분을 통해 신진대사를 활성화시켜 지방세포의 감소와 함께 탄력 있고 건강한 몸매를 만드는데 유용하다. 특히 부분비만, 마른비만, 고도비만 등 여러 비만의 유형에 맞게끔 시술이 진행되기에 앞서 언급한 체중 감량의 목적보다는 전체적인 몸매개선을 통해 S라인 연출에 많은 도움을 준다.

2010-11-01 21:44:22 수정 송현아 ([email protected])
송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자동 댓글 방지 : 79b77dd565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취업포털 인크루트 베너입니다. 효율이 좋으면 수수료 상향 조정 예정이니 많이 퍼가 주세요~
알리는 글
보도자료 기사화 서비스 신청 마감
코카뉴스 자문변호사 위촉
보도자료 기사화 서비스 개시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gh
사회복지사 보육교사 빠른 취득
범인색기 시 발 버러 지 그지 색
무엇이 진정한 예술인 일까여????
성지순례 왔어요
성지라?
차라리 은꼴사를 올려라..
살 빼고 싶다면 어느 부위를?
뱃살
허벅지살
허리살
종아리살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본사 :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81-92 201호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화번호 : 02-786-9488, 팩스 : 02-712-1079,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