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 > 건강/미용
광대뼈수술의 단계별 수술 과정
<珝?꼈뵉鰥丙 조동인 원장>
2011-01-24 17:54:18 입력

광대뼈 콤플렉스 탈피! 광대뼈축소수술 단계별 수술 과정

광대뼈로 인한 콤플렉스를 탈피 하기 위해 광대뼈 축소술을 결심한 경우, 수술을 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면서도 이에 대한 안정성에 대한 걱정과 수술 후 전보다 과연 얼마나 나아질 수 있을지에 대한 걱정을 피할 수는 없다.

이와 같은 고민은 광대뼈수술을 고려하는 누구나가 가지고 있는 걱정거리다. 그러나 이에 대해 강남성형외과 조동인 원장은 윤곽수술 전에 검사를 하는 과정에서부터 수술도중, 수술직후의 의사와 병원의 안전을 고려한 시술과 적합한 검사와 처치, 상황 통제력이 있다면 문제의 발생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라고 전했다.

즉 다음과 같은 수술 과정을 잘 이행한다면 수술의 부작용에 대한 걱정을 줄일 수 있으며 미용적인 효과에서도 만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첫 번째는 수술 전 검사단계를 통한 기초 작업이다. 수술 전 검사에서 광대뼈수술을 위해 이루어지는 전신마취를 위한 전반적인 검사를 통해 마취가능성 여부를 확인하고, 병원 쪽의 검사 외에도 자신이 이전에 갖고 있던 문제 사항을 의사와 상의하는 과정이다.

두 번째는 광대뼈수술 단계이다. 최근에는 수술 장비의 새로운 개발과 방법의 개선을 통해 효과의 완성도가 높은 시술방법이 사용되고 있는 광대뼈 성형이 눈길을 끌고 있다. 여기에서 말하는 광대뼈 축소는 입 안에 5mm정도의 작은 구멍을 내어 좁은 고안된 톱으로 골막을 남긴 채 자르고 갈아내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1시간 정도의 짧은 수술 시간과 인체 내에 고정 장치가 들어가지 않아 환자의 회복과 심리적 안정에도 큰 도움이 된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시술과정을 거치면 골막 박리를 적게 할 수 있다.

세 번째는 수술진행과 수술 후의 상황을 얼마나 병원과 의사가 통제할 수 있는 역량이 있는가에 달렸다. 수술을 위한 마취검사를 했다면 수술 시 마취주사의 양의 결정과 반응과 수술 사이사이 옆에서 계속적으로 살필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가 있으면 도움이 된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시술에 대한 경험은 많아 다양한 상황에 빠르게 대처 할 수 있는 실력과 노하우가 있는지를 확인해 보아야 한다. 이러한 것은 시술의 경험과 관계 있기 때문에 동일한 시술을 얼마나 성공적으로 만드느냐와 밀접하다.

왜냐하면 광대뼈수술도 부작용의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광대뼈수술을 하고 난 후에 염증이 발생하거나 심한 경우에는 볼이 처지는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으며 심한 경우에는 광대 부근에 통증이 생길 수도 있다. 그러나 앞에서 말한 대로 수술 전 검사, 마취를 통한 수술과 수술 후 회복하여 환자가 의식을 차릴 때까지 관리가 철저히 된다면 광대뼈축소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트위터하세요. ^^
2011-01-24 22:23:12 수정 김용수 ([email protected])
김용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0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자동 댓글 방지 : 44241bbb45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취업포털 인크루트 베너입니다. 효율이 좋으면 수수료 상향 조정 예정이니 많이 퍼가 주세요~
알리는 글
코카뉴스 기사를 트위터로 바로 올릴…
네이트 '공감' 버튼 적용…
코카뉴스 자문변호사 위촉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뜨억
장난하냐
이게 무ㅏㅣ당ㅋㅋ
모에모에ㅤㅋㅠㅇ
어이가없네
이게머냐나낚인거??이거무서우면병
윈피스사랑헤
당신은 UFO의 존재를 믿습니까?
분명히 그렇다
대체로 그렇다
모르겠다
대체로 그렇지 않다
분명히 그렇지 않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본사 :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81-92 201호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화번호 : 02-786-9488, 팩스 : 02-712-1079,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Warning: Unknown: Your script possibly relies on a session side-effect which existed until PHP 4.2.3. Please be advised that the session extension does not consider global variables as a source of data, unless register_globals is enabled. You can disable this functionality and this warning by setting session.bug_compat_42 or session.bug_compat_warn to off, respectively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