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정치/경제
이명박 대통령 지지율 소폭 상승
리얼미터 정례여론조사 결과
2011-02-03 00:01:55 입력

‘삼호 주얼리호’ 구출작전의 성공으로 이명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1월 넷째 주 실시한 주간 정례조사 결과,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44.5%로 전 주(43.2%)대비 1.3%p 상승하며, 4주 만에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구출작전 성공으로 주초부터 3일간 상승하면서 수요일(26일)에는 48.1%까지 올랐으나, 이광재 지사에 대한 법원 판결이 내려진 27일(목) 다시 하락하면서, 주간 집계가 소폭의 상승에 그쳤다. 지역별로는 부산/경남(47.5%)에서 6.5%p 상승, 가장 큰 폭의 상승을 나타냈다.

정당지지율에서는 한나라당이 39.8%로 전 주 대비 0.8%p 하락 반면, 민주당은 0.7%p 상승한 26.6%를 기록, 양당 격차가 14.7%p에서 13.2%p로 줄었다. 3위는 민노당이 4.2%로 나타났고, 국민참여당 3.4%, 자유선진당 2.0%, 진보신당 1.5%, 창조한국당 0.7%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차기 여야 대권주자 지지율에서는 박근혜 전 대표가 큰 변화 없이 32.6%로 1위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차기 대선 출마를 시사한 유시민 원장이 1.2%p 상승하며 12.7%를 기록했고, 3위는 8.0%를 기록한 민주당 손학규 대표가 차지했다. 다음으로 오세훈 시장이 7.7%로 4위, 김문수 지사가 6.7%로 5위를 기록했다. 정동영 최고위원이 6.1%로 그 뒤를 이었고, 한명숙 전 총리(5.8%), 이회창 대표(4.4%), 정몽준 대표(3.9%)순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보수계, 진보계 유력주자와 예비주자군 카테고리별 지지율 순위.

(1) 보수계 유력주자군 선호도 : ① 박근혜(38.2%), ② 오세훈(9.3%), ③ 김문수(8.5%), ④ 이회창(4.6%), ⑤ 홍준표(4.2%), ⑥ 정몽준(4.0%), ⑦ 원희룡(3.5%), ⑧ 남경필(2.6%), ⑨ 기타/무응답(24.9%)

(2) 진보계 유력주자군 선호도 : ① 유시민(16.7%), ② 손학규(13.6%), ③ 한명숙(10.9%), ④ 정동영(7.8%), ⑤ 노회찬(3.7%), ⑥ 추미애(3.4%), ⑦ 김근태(3.0%), ⑧ 정세균(2.6%), ⑨ 기타/무응답(38.3%)

(3) 보수 진보 통합 유력주자군 : ① 박근혜(32.6%), ② 유시민(12.7%) ③ 손학규(8.0%) ④ 오세훈(7.7%), ⑤ 김문수(6.7%), ⑥ 정동영(6.1%), ⑦ 한명숙(5.8%), ⑧ 이회창(4.4%), ⑨ 정몽준(3.9%), ⑩ 홍준표(2.6%), ⑪ 노회찬(1.4%), ⑫ 원희룡(1.1%), ⑬ 기타/무응답(7.0%)

(4) 보수계 예비주자군 선호도 : ① 나경원(18.5%), ② 안상수(12.4%), ③ 김무성(7.1%), ④ 정두언(5.6%), ⑤ 이재오(5.5%), ⑥ 진수희(5.2%), ⑦ 유승민(4.8%), ⑧ 권영세(4.4%) ⑨ 정병국(3.6%), ⑩ 유정복(2.8%), ⑪ 주호영(2.4%), ⑫ 조윤선(1.5%), ⑬ 기타/무응답(26.1%)

(5) 진보계 예비주자군 선호도 : ① 김두관(11.7%), ② 천정배(10.6%), ③ 안희정(9.4%), ④ 송영길(8.3%), ⑤ 이광재(7.7%), ⑥ 심상정(6.2%), ⑦ 이정희(4.3%), ⑧ 박주선(3.9%) ⑨ 이인영(3.6%), ⑩ 우상호(2.5%), ⑪ 임종석(2.5%), ⑫ 전병헌(2.5%), ⑬기타/무응답(26.8%)

이번 조사는 1월 24일~1월 28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5000명을 대상으로, 가구전화와 휴대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1.4%p였다.

트위터하세요. ^^
2011-02-03 00:02:46 수정 김국장 ([email protected])
김국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TOP
나도 한마디 (욕설, 비방 글은 경고 없이 바로 삭제됩니다.) 전체보기 | 1
이름 제목 조회 추천 작성일
짜증난다 42 5/5 02-04 02:21

한마디쓰기 님의 한마디 패스워드 :
이름
자동 댓글 방지 : 940b068268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평 가









0 / 300byte
(한글150자)
제 목
내 용
취업포털 인크루트 베너입니다. 효율이 좋으면 수수료 상향 조정 예정이니 많이 퍼가 주세요~
알리는 글
코카뉴스 기사를 트위터로 바로 올릴…
네이트 '공감' 버튼 적용…
코카뉴스 자문변호사 위촉
가장많이 본 뉴스
최근 댓글
뜨억
장난하냐
이게 무ㅏㅣ당ㅋㅋ
모에모에ㅤㅋㅠㅇ
어이가없네
이게머냐나낚인거??이거무서우면병
윈피스사랑헤
당신은 UFO의 존재를 믿습니까?
분명히 그렇다
대체로 그렇다
모르겠다
대체로 그렇지 않다
분명히 그렇지 않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 취급방침 | 회원약관 | 각종문의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312 , 등록연월일 : 2007년 1월 11일
본사 : 서울시 마포구 염리동 81-92 201호
발행인 : 박상옥 , 편집인 : 김진수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화번호 : 02-786-9488, 팩스 : 02-712-1079, 관리자메일 : [email protected] ,
Copyright¨I 2023 코카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